美국토안보부 보고서 “中, 코로나19 심각성 숨기고 의료장비 비축”

뉴시스 입력 2020-05-04 08:01수정 2020-05-04 0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자로 4페이지짜리 내부 정보 문건 펴내
중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심각성을 은폐하고, 의료장비를 비축했다는 미국 행정부의 내부 정부 문건이 또 공개됐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은 미 국토안보부가 지난 1일 펴낸 4페이지짜리 내부 정보 문건을 입수해, 지난 1월초부터 중국 지도부가 의도적으로 코로나 19의 심각성을 감추면서 의료장비의 수입을 늘리고 수출은 줄였다는 주장이 이 문건에 담겨있다고 보도했다.

문건은 중국 정부가 의료장비 수출 제한을 “부정하고, 무역 관련 데이터의 공개를 지연하며, 애매하게 만들었다는 것을 부인”함으로써 코로나 19에 대해 은폐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또 코로나 19의 감염성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하는 것도 늦추며 해외로부터 의료장비들을 수입했다면서, 해당 기간동안 중국의 마스크와 보호장갑의 수입량이 급격히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수출입 행태 변화가 일반적인 수준이 아니라는 95%의 개연성을 근거로 위와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3일 ABC방송 ‘디스 위크’에 출연해 “중국이 세계를 감염시킨 역사가 있고, 수준 이하의 연구소를 운영한 이력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라. 중국 연구소의 실패로 세계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특히 코로나 19의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유래설을 거듭 제기하며 “엄청난 증거가 있다(enormous evidence)”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엄청난 증거’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