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男女 팝스타, 코로나 극복 위해 뭉쳤다

임희윤 기자 입력 2020-05-04 03:00수정 2020-05-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리아나 그란데-저스틴 비버… 합작 싱글 ‘스턱 위드 유’ 발매
수익금 코로나 의료진 위해 기부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을 돕기 위해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와 저스틴 비버가 뭉쳤다. 1일 빌보드에 따르면 그란데와 비버는 8일(현지 시간) 합작 싱글 ‘Stuck with U(스턱 위드 유)’를 발표한다. 수익금은 자선단체 ‘퍼스트 리스폰더스 칠드런스 파운데이션’에 기부한다. 기부금은 코로나19에 맞서는 의료진, 응급구조대원, 경찰, 소방관 등의 자녀를 위한 장학금과 보조금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비버는 “우리는 의사, 간호사 그리고 여러 의료인이 지치는 줄 모르고 매일 세상에 제공하는 이타적이며 놀라운 일을 그 어느 때보다 많이 보고 있다”면서 “우리 목소리를 빌려 그들과 가족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란데도 “내 친구 비버와 내가 퍼스트 리스폰더스 칠드런스 파운데이션과 함께 이 작은 프로젝트에 협력했다는 것을 발표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코로나19#아리아나 그란데#저스틴 비버#스턱 위드 유#퍼스트 리스폰더스 칠드런스 파운데이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