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힘 합친다…10조원 모금

뉴시스 입력 2020-05-03 23:52수정 2020-05-03 2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화상 서약회의 개최
"전례없는 국제협력 가속화…내일의 더 큰 통합 씨앗 될 것"
유럽연합(EU) 정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75억 유로(약 10조842억원)를 모금하기로 했다.

3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EU 정상들은 코로나19에 대한 전 세계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75억 유로 모금을 약속했다. 이들은 4일 화상 서약 회의에서 이를 공식화할 예정이다.

이 기금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연구·개발, 보급을 가속화하는 것이 목표로, 세계준비감시위원회(GPMB)가 추산한 글로벌 자금의 ‘부족분’을 메우게 된다.


기금은 전염병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 등에 기금을 전달될 예정이다.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과 웰컴트러스트 등 기업과 재단도 이번 국제 공동 대응에 참여한다.

주요기사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전날 인디펜더트 등에 기고한 공동 기고문에서 기금 모금의 의의를 역설했다.

이들은 “우리가 모금한 자금은 과학자들과 규제기관, 산업, 정부, 국제기구, 재단, 의료 전문가들 사이의 전례 없는 세계적인 협력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면 이것은 21세기의 특별한 글로벌 공공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우리 세대의 의무이고 우리는 이것을 실현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며 “오늘 과학과 연대를 중심으로 결집함으로써 우리는 내일 더 큰 통합의 씨앗을 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