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한 컷]거리 띄운 채 예배장 들어가는 순복음교회 신도들

장승윤 기자 입력 2020-05-03 15:26수정 2020-05-03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신도들이 서로 거리를 띄운 채 예배장에 들어가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오는 5일까지 45일간 지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 여부를 3일 오후 결정한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장승윤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사진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