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해외입국 확진자 2명 추가…총 637명

뉴스1 입력 2020-05-03 11:06수정 2020-05-03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검역 관계자들이 입국자를 기다리고 있다. 2020.4.30 © News1
서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늘어 총 637명이 됐다.

2명 모두 해외에서 입국한 뒤 확진판정을 받았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 확진자는 총 637명으로, 전날 오전 0시와 비교해 2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를 살펴보면, 용산구에 거주하는 49세 여성은 최근 미국에서 입국한 뒤 2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강동구 거주 37세 남성은 터키에서 입국한 뒤 2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해외접촉 관련 환자는 256명에서 258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40%에 달하는 비중이다.

현재까지 전체 환자 가운데 473명이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했고, 162명이 격리중이다. 사망자는 2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