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이천 화재, 소방 아닌 노동 문제…민주당이 노동 대변해야”

뉴스1 입력 2020-05-03 10:22수정 2020-05-03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이천 물류창고 화재’에 대해 “소방 문제가 아니라 노동 문제다. 노동자의 안전권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우리 사회 시스템 자체가 노동자나 시민의 안전을 희생시켜, 건축주나 사업주의 비용을 절감하는 방식에서 못 벗어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날도 9개 업체가 한꺼번에 들어가 각기 다른 작업을 동시에 하고 있었다고 한다”며 “건설업은 시간이 비용이다. 그러니 마구 밀어붙였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도 ‘화재 안전 대책을 강화했음에도 왜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지 파악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대통령께서 직접 챙기니 당국이 제대로 답을 찾아가는 듯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정부가 강화하려 해도 업계의 반발이 만만찮을 터”라며 “그들은 당연히 비용 절감을 주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천과 밀양에서 드라이비트의 위험성을 우리는 생생히 지켜봤다”며 “왜 그걸 쓰냐고 알아봤더니, 단연코 싸기 때문이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부의 노력과 별개로 정치가 해야 할 일이 있다. ‘노동의 정치’가 필요하다”며 “진보정당이 상대적으로 약화된 21대에서는 민주당이 노동자를 비롯한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까지 맡아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38명의 노동자, 특히 코로나로 힘겨웠을 일용직과 타향에서 외로웠을 외국인 노동자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안식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