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성시경x조세호의 일상 공개…웃음+공감 다 잡았다

뉴스1 입력 2020-05-03 10:08수정 2020-05-03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온앤오프’
‘온앤오프’ 성시경과 조세호의 솔직한 일상이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지난 2일 오후 10시40분 처음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성시경과 조세호가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시경은 9년만의 정규앨범을 준비하며 “앨범을 안 내는 동안 20대들의 플레이리스트에 성시경이 없었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치는 한편 “처음부터 다시 한다는 마음으로 한번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신곡 녹음, 밴드 멤버들과의 합주를 소화하며 ‘가수 성시경’의 매력을 한껏 선보였다.


일정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성시경은 “요리는 음악과 비슷한 점이 많다. 요리가 너무 재미있다”라며 ‘요리사 성시경’의 면모를 과시했다. 족발을 살짝 태우긴 했지만 맛은 대만족이었다. 이후에도 “라면은 라면답게 먹는 순간 죄책감이 확 들어야 한다” 등 명언을 제조하며 라면 먹방을 선보였다. 또한 소통을 위해 최근 시작했다며 SNS에 푹 빠진 성시경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안겼다.

주요기사

다음으로는 조세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조세호는 유재석과 함께 ‘유 퀴즈 온 더 블럭’ 촬영에 열정적으로 임하며 방송인 조세호의 매력을 선보였다. 중간중간 두 사람 특유의 구박케미가 폭발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모습을 지켜본 조세호는 “내가 일하는 모습을 보는 게 처음이다. 사실 아직 카메라가 불편하다”라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녹화를 마치고 본격적인 휴식에 돌입한 조세호는 “혼자 있기 연습을 많이 하려 한다”는 말과 달리 혼자 있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대해 조세호는 “아직 혼자 있기가 쉽지 않다. 스무살에 개그맨이 됐을 때 혼자 있고 싶지 않았는데 혼자 있게 됐다. 지금도 혼자 있으면 예전 생각이 나서 계속 사람들을 만나려 한다”라는 고백으로 뭉클함을 안겼다.

‘효리네 민박’ ‘일로 만난 사이’에 이어 ‘온앤오프’를 연출하는 정효민 PD는 “출연진의 꾸밈없는 모습을 재미있게 봐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김민아의 일상이 있는 그대로 펼쳐지며 한층 한층 공감과 웃음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돋웠다.

한편 ‘온앤오프’는 바쁜 일상의 본업(ON) 속에서도 ‘사회적 나’와 거리두기 시간(OFF)을 갖는 스타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는 ‘사적 다큐’ 예능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