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요양원 한 곳에서 98명 코로나19로 사망

뉴시스 입력 2020-05-03 07:53수정 2020-05-03 0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끔찍한 사건…상상할 수 없는 일 벌어져"
요양원 측 "진단 검사·인력 부족으로 비극 벌어져"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뉴욕의 요양원에서 100명에 가까운 노인들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에 있는 이저벨라 노인센테에서 98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끔찍한 사건이다”라며 “한 곳에서 그렇게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는 걸 상상할 수가 없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저벨라 요양원은 70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요양시설이다.

주요기사

사망자 중 46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52명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요양원 측은 진단검사와 인력 부족으로 비극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오드리 워터스 대변인은 이메일 답변에서 “뉴욕에 있는 다른 요양원과 마찬가지로 이저벨라 요양원은 초기에 입소자와 직원들을 충분히 검사할 여건이 주어지지 않았다”며 “이로 인해 (바이러스) 감염자와 무증상자를 식별하려는 우리의 노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해명했다.

요양원 측은 또 인력 부족으로 요양원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웠다며 이로 인해 외부 에이전시를 통해 인력을 채용했으며 보호장비도 제때 지급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