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귀재’ 워런 버핏 코로나19로 1분기 61조원 손실

뉴시스 입력 2020-05-03 07:53수정 2020-05-03 0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식 투자가 순손실 상당 부분 차지
영업이익 6% 상승 불구 '초라한 투자성적'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회장이 이끄는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500억 달러에 이르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 등은 버크셔 해서웨이가 1분기 497억 달러(약 60조 8328억원)의 순손실을 냈다고 보도했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순손실은 545억2000만 달러에 이르는 투자 손실에서 비롯됐으며 이중 주식 투자가 순손실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버크셔 해서웨이의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6% 오른 58억70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 부문에서의 수익이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주요기사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해 1분기에는 216억6000만 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사업 대부분이 전염병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며 “사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매출은 4월에 상당히 둔화됐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