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 틈에 낀 60대 해녀 극적으로 구조돼…군산해경

뉴스1 입력 2020-05-02 22:56수정 2020-05-02 2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군산해양경찰서 전경(군산해경 제공)/뉴스1
바다에서 해삼 종패 작업을 하던 해녀가 실종 1시간만에 해경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됐다.

군산해양경찰서는 2일 오후 6시 22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장자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신고를 접수한 해녀 임씨(68)를 신고접수 후 1시간 만에 발견하고 무사히 구조했다.

해경에 따르면 구조된 해녀 임씨는 당일 오전 9시께 선유도 항에서 동료 해녀 3명과 함께 1.98t급 소형어선(선원 2명-해녀 3명)을 타고 조업에 나섰다.


이 어선은 오전 9시 30분께 장자도 인근 해상에 도착했고, 해녀 3명은 자라고 있던 해삼 종패(種貝) 분산하는 작업을 위해 물 속으로 들어갔다.

주요기사

사고는 이날 오후 작업이 시작된 이후에 발생했다.

오후 2시50분께 해녀 3명이 나란히 입수한 뒤 오후 4시께 모두 출수(出水)할 예정이었지만, 임씨만 물 밖으로 나오지 않은 것.

임씨가 물 밖으로 나오지 않자 선장과 선원, 동료 선원들은 임씨를 찾기 시작했다.

신고는 임씨가 입수한 뒤 2시간 30분 후인 오후 5시 27분께 이뤄졌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구조대 2개 팀과 민간잠수부 등 선박 6척 구조팀 30여명을 현장으로 보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 구조대는 광범위한 수중과 바다 위 수색을 벌였고 오후 6시 22분께 사고 인근 갯바위 틈에 끼어있던 해녀 임씨를 극적으로 발견하고 구조했다.

구조 당시 임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하긴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군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