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이어 ‘친형’ 산체스도 부모 ‘채무 불이행’ 사과 “반성하며 살 것”

뉴스1 입력 2020-05-02 22:34수정 2020-05-02 2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마이크로닷(왼쪽)과 산체스 형제 © News1
래퍼 산체스(34·본명 신재민)가 동생 마이크로닷(27·본명 신재호)에 이어 부모의 채무 불이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일 오후 산체스는 자신의 SNS에 “부모님의 일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린다”라며 “거듭 사과드리고 피해자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산체스는 “어머니 아버지의 잘못을 자식으로서 반성하며 책임감을 느끼고 부족한 저 자신의 모습을 항상 되새기고 반성하며 살아가겠다”라며 “어머니 아버지로 인해 상처와 피해를 보신 분들과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실망하셨던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실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산체스와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62)와 어머니 김모씨(61)는 지난 1990년부터 1998년까지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면서 친인척, 지인 등 14명에 약 4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마이크로닷 부모 사건은 지난 2018년 11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고, 논란이 불거졌다.

주요기사

이후 신씨와 김씨는 일부 피해자들과 합의한 뒤 귀국, 조사를 받고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청주지법 형사항소1부(이형걸 부장판사)는 신씨와 김씨에게 1심에서 징역 3년과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2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형을 선고했다.

결국 신씨와 김씨는 지난달 29일 법원에 상고 포기서를 제출했고, 5월1일 상고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원심 형이 확정됐다.

한편 지난 1일 마이크로닷도 자신의 SNS에 “2018년 11월 저희 부모님에 대한 기사가 보도됐을 때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하다”라며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의 잘못은 저의 잘못이기도 하며 부모님의 반성 또한 자식인 제가 가져야 할 반성이기도 하다”라는 내용의 글을 남기며 사과했다.

다음은 산체스가 SNS에 올린 글 전문.

부모님의 일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립니다. 거듭 사과드리고 피해자분들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어머니 아버지의 잘못을 자식으로서 반성하며 책임감을 느끼고 부족한 저 자신의 모습을 항상 되새기고 반성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어머니 아버지로 인해 상처와 피해를 보신 분들과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실망하셨던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