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산불 뒷불감시중…12시간 동안 2번 잔불 살아나

뉴시스 입력 2020-05-02 21:14수정 2020-05-02 2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 TOD 장비 3대 발화점 찾아내
고성군·육군·소방 야간 뒷불감시 체제 돌입
바람 잔잔 재발확 확산 가능성 희박
지난 1일 오후 8시4분께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시작된 산불이 2일 오전 9시를 기해 완전 진화에 성공하면서 뒷불감시가 이뤄지고 있다.

고성군 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완진 후 12시간 동안 잔불이 살아난 지점은 2군데로 나타났다.

1군데는 자연소멸로 마무리됐고 나머지 1군데는 진화대가 출동해 땅을 파헤치고 밟아서 열기를 식혔다.


발화점은 육군 제22보병사단에서 지원한 열상감시장비(TOD)가 잡아냈다.

주요기사

TOD 장비는 2017년 강릉(성산면)산불에서도 뒷불감시 재발화 확산 사전 차단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확인돼 뒷불감시에 없어선 안 될 장비가 됐다.

육군 22사단은 TOD 운영 3개팀 17명을 지원했다.

강원도소방본부에서는 고성소방서 소방관 16명과 의용소방대 10명 등 26명을 뒷불감시에 투입했다.

고성군은 주간까지 30명이 근무하다 야간이 되면서 14명으로 줄여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고성군 뒷불감시인력은 “고성은 현재 바람이 잔잔하다”고 전했다.

잔불이 살아나더라도 바람의 힘으로 크게 번질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상황이다.

[고성(강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