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1일 복통 호소 응급실行 “귀가 후 안정 취해”

뉴스1 입력 2020-05-02 15:58수정 2020-05-02 1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미교 © News1
발라드 가수 미교가 복통 증세가 심해져 응급실 신세를 졌다.

2일 미교 소속사 KC엔터테인먼트는 “미교가 1일 새벽 신곡 녹음 스케줄을 이행하다 복통 증세가 심해져 서울 반포동에 위치한 카톨릭대학교 성모병원 종합병원 응급실에 긴급히 이송됐다”고 밝혔다.

미교는 신곡 녹음 작업중 조금씩 복통 증세를 호소했고 단순히 공복에 식사를 걸러 생긴 증세로 넘겼으나 녹음이 끝난 후 귀가 도중 점점 복통이 심해져 응급실로 향했다고.


K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사의 소견에 따라 미교 는 병원에서 응급조치를 받고 현재는 숙소로 귀가해 안정을 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미교는 신곡 ‘미칠듯 사랑을 하고’로 컴백하며 활약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