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선관위 고발…“비례대표 투표지 안줘 업무방해”

뉴스1 입력 2020-05-02 14:01수정 2020-05-02 1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가운데)과 지지자들은 지난 1일 연수구선관위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인천지검에 방문했다.(민경욱 의원실 제공)© 뉴스1
지난달 15일 치러진 21대 총선의 개표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비례대표 투표지 증거보전을 거부한 인천 연수구선거관리위원회를 고발했다.

2일 민 의원 측에 따르면 전날 연수구선관위를 직권남용, 직무유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법원이 인용한 증거보전 자료에는 비례대표 투표지도 포함돼 있는데 연수구선관위가 이를 따르지 않았다는 게 민 의원 측의 주장이다.


인천지법은 앞선 지난달 28일 민 의원 측이 낸 ‘증거보전 신청’의 일부를 받아들였다. 민 의원 신청한 27가지 중 개표기, 개표기 제어용 컴퓨터 등 10가지는 기각하고 투표지를 포함해 17가지는 증거를 보전하라고 결정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하루 뒤인 지난달 29일 실시된 보전작업 중 연수구선관위가 비례대표 투표지 보전을 거부하면서 실랑이가 벌어졌고 고발까지 이어지게 됐다.

당시 연수구선관위는 “민 의원이 문제제기한 지역구 투표지만 제공할 수 있다”며 비례대표 투표지 보전을 끝까지 거부했다.

민 의원은 “투표지 일체를 내놓으라는 결정문을 들고 판사가 비례대표 투표지를 달라고 했는데도 선관위 관계자는 ‘주지 못하겠다’고 했다”며 “이는 공무집행방해와 직권남용, 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연수을 선거구에서 재선을 노리던 민 의원은 21대 총선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으나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배했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