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통합당 첫 원내대표 출사표 “혁신적 원내지도부 필요”

뉴시스 입력 2020-05-02 12:49수정 2020-05-02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 출신 4선 의원…보건복지위원장 지내
"시대변화 맞는 대안 제시 못한 게 참패 원인"
"전통적 보수가치 국민 공감 얻게 되살려야"
4·15 총선 당선으로 4선 고지에 오른 이명수 미래통합당 의원은 2일 당내에서 처음으로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4선 중진의원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저에게 원내대표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당을 쇄신하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마 의지를 밝혔다. 충남 아산갑에서 4선을 내리 당선된 이 의원은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지냈다.

이 의원은 “이번 총선 결과를 두고 공천 과정의 난맥상, 일부 후보자들의 막말 파문 등이 영향에 미쳤다는 분석도 있지만, 본질적으로는 우리 당이 국민들게 시대변화에 맞는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 점이 패배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생활에 직접 연관이 있는 고용, 주거, 일자리 창출, 환경, 4차 산업 등의 이슈에서 우리 당만의 가치를 담은 정책이 부족했다”며 “전통적 보수의 가치인 성장과 발전이 공정, 평화, 민주, 혁신 등의 가치를 국민의 공감을 얻으며 세련되게 되살려 낼 수 있는 정당으로 바뀌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 “소모적이고 적대적인 이념 대결을 벗어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존중하면서 합리적 정책을 가지고 국민을 화합으로 이끌 수 있는 능력 있고 혁신적인 새로운 원내지도부가 필요하다”며 “그런 원내지도부를 조속히 구성해 당선인들의 총의를 모은 뒤 당 차원에서 당 지도부 구성 방향을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통합당은 오는 8일 원내대표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정진석·주호영·조경태 의원과 서병수 당선인 등이 당대표와 원내대표에 동시에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4선 고지에 오른 이 의원을 비롯해 무소속으로 당선돼 복당을 신청한 권성동 의원, 박진·권영세 당선인 등도 후보군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