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고성 산불 소방차 40대 투입 부대시설 예방 살수

뉴시스 입력 2020-05-02 01:50수정 2020-05-02 0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일 오후 8시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불이 나자 산림당국은 소방차 284대와 진화인력 1200여 명을 투입해 진화를 벌이고 있으나 야간 헬기 투입이 어려워 진화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에 군 당국은 육군 22사단 사령부와 신병교육대, 직할 전차부대 등 장병 1800여명을 인근 초등학교 등으로 긴급대피시켰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인근 소방차 25대와 군 부대 소방차량 15대 등 40여 대의 소방차량을 군 시설 주변에 투입해 예방살수를 실시하고 있다.

주요기사

날이 밝는대로 군부대 헬기 10대를 투입해 진화 진화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불로 2일 오전 2시 현재 산림 85ha가 소실됐으며 주택 1곳, 우사 1곳이 소실됐으며 주민 343세대 559명이 인근 학교 등으로 긴급 대피했다.

소방 당국은 날이 밝는대로 헬기를 투입해 진화를 벌일 예정이다.

[고성(강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