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을 민주당 양향자 “호남-여성-경제 살리기에 주력”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5-02 03:00수정 2020-05-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목, 21대 이 초선]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당선자(광주 서을·53·사진)는 수도권을 제외하고 21대 민주당의 유일한 지역구 여성 의원이다. 2016년 35.1%에 그쳤던 지역구 득표율을 4년 만에 75.8%로 끌어올리며 ‘재수’ 끝에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양 당선자는 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에서 나를 영입했을 때 키워드인 ‘호남’과 ‘여성’, ‘경제’를 살리는 방향으로 의원 활동을 주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삼성전자 최초의 고졸 연구임원 기록을 세운 양 당선자는 4년 전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직접 영입했던 인물이다.

양 당선자는 21대 국회에서 산업·경제 분야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하며 무엇보다 노동의 품격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내가 삼성전자 임원으로 퇴임했다는 점 때문에 사용자의 입장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지만, 나 역시 28년간 기업에서 노동자로 살아왔다”며 “노동자가 단순한 부속품에 그치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성장해 갈 수 있도록 기업과 노조는 물론 정치권이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꾸준한 재교육을 통해 노동 역량을 끌어올리는 데 노사가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당선자는 근로자의 날을 앞두고 벌어진 이천 화재 참사에 대해 “안전한 작업 환경이 보장돼야 노동의 품격도 올라갈 수 있다”며 “시스템과 규정을 토대로 일을 하고, 지켜지지 않았을 때는 철저한 사용자의 책임을 물어야 노동자가 동반자로서 인정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주요기사

#21대 총선#더불어민주당#양향자#초선의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