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코로나19 시신용 백 10만개 이상 추가 주문”

뉴시스 입력 2020-05-01 17:49수정 2020-05-01 17: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럼프 대통령의 낙관적 전망과 거리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했던 봉쇄조치 완화를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가 10만개 이상의 시신용 백을 추가로 주문했다고 NBC 뉴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 뉴스는 정부 내부 문건을 확보해 이같이 보도했다. 특히 공교롭게도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19 사망자가 5만명 또는 6만명이 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지 바로 다음날인 4월 21일에 시신용 백의 대규모 주문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국토안보부와 보훈부가 주문한 시신용 백의 총 가격은 510만달러이다. 비슷한 시기에 미국연방재난관리청(FEMA)는 전국에서 코로나 19 사망자 시신을 보관하기 위한 냉동 트레일러 약 200대를 임대했다고 NBC는 지적했다.


또 4월 25일자 정부 내부 문건에는 백악관 코로나 19 태스크포스가 진단키트의 부족, 백신의 부재 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내용도 담겨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낙관적 발언과는 거리가 있다고 NBC뉴스는 전했다.

주요기사

존스홉킨스대 실시간 통계사이트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 19 사망자는 1일 오후 4시 30분 현재(한국시간) 총 6만3019명이다. 확진자는 총 107만32명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