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 횡령 김봉현 구속 송치

뉴스1 입력 2020-05-01 13:09수정 2020-05-01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4일 오전 경기 수원 남부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News1
경찰이 240억원대 수원여객 공금 횡령 혐의로 구속된 ‘라임 전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을 검찰에 송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회장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구속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김 전 회장에 대한 횡령 사건 수사를 마무리 짓고 검찰에 넘겼다”며 “해외도주 공범도 검거에 주력하는 한편 김 전 회장에 대한 필요한 보강수사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의 측근인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 김모씨(58·구속기소)와 수원여객 재무담당 전무이사 김모씨(42)와 공모해 지난 2018년 10월~2019년 1월 경기 수원여객 자금 241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측근 김씨는 최근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으며, 재무담당 전무이사는 현재 해외 도피중이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수원여객에서 빼돌린 자금의 흐름과 사용 내역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횡령 자금과 라임과의 관련성 여부도 살폈다.

김 전 회장 측이 횡령한 돈의 규모는 당초 161억원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범죄 혐의에 적용한 횡령 금액은 241억원이다. 경찰은 김 전 회장 측이 241억원을 빼돌렸다 문제가 불거지자 80억원을 되돌려놓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수원여객 명의로 된 은행계좌에서 김 전 회장이 갖고 있던 페이퍼컴퍼니 등 4개 법인 계좌로 총 26차례 걸쳐 돈을 송금하고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원여객 측이 해당 법인에 돈을 빌려주거나 전환사채를 인수할 것처럼 허위의 서류를 만드는 수법을 사용했다.


(수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