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장 “한국, 코로나19 대처 성공적…녹색정책 모범”

뉴시스 입력 2020-05-01 06:43수정 2020-05-01 0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녹색전환 정책 연계 본받아야"
북한 김정은 건강이상설에는 "정보 없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30일(현지시간)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가 ‘대단히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극복과 녹색전환 정책의 연계를 추구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들도 이를 본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실에 따르면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기후변화 싸움이라는 두 가지 요소를 어떻게 조합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주목할 만한 사례가 있다”며 “바로 한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코로나19를 다루는 데 대단히 성공적이었다. 오늘은 처음으로 한국에서 신규 사례가 없다고 발표됐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동시에 한국은 석탄화력발전소와 배기가스 감축, 매우 야심찬 그린 딜(녹색 정책) 등 회복 과정에서의 그린딜 계획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는 코로나19를 진정으로 박멸하기 위한 매우 결정적인 역량으로, 모든 곳들이 본받아야 할 사례”라며 “녹색 회복은 물론 포괄적이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목표로 하는 회복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의 다른 많은 나라들이 한국의 사례를 본받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 28일 화상으로 열린 제11차 피터스버그 기후각료회의에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녹색전환 추진 계획과 노후석탄발전소 조기폐지 등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국제사회에 공유했다.

이 회의에는 구테흐스 총장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30여 개국 각료들이 참석해 코로나19 이후의 기후친화적 사회경제 회복 방안과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구테흐스 총장은 30일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이 있냐는 질문을 받고 “김정은 위원장의 상황에 관해선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