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경제 크게 반등할 것…느낄 수 있어”

뉴시스 입력 2020-05-01 04:35수정 2020-05-01 04: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럼프, 4분기 강한 반등 예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면 수개월 안에 경제가 크게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A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와 회동하면서 기자들에게 “우리가 있는 곳을 정말로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이를 느낄 수 있다”면서 “불행이든 다행이든 때때로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느끼는 것이 더 나을 때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미국이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져들면서 장기적으로 심각한 피해가 빚어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린 수요가 나오면서 4분기 강한 반등이 가능하다고 예상해 왔다.

주요기사

백악관 발언록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재계 경영자들과의 회의에서 “4분기가 환상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느낄 수 있다”며 “사람들은 매우 대단한 내년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4.8%를 기록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초기인 2008년 4분기 -8.4% 성장률을 낸 이래 최악의 성적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달 14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에서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5.9%로 내다봤다. 다만 내년에는 성장률이 4.7%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