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노동절’ 완연한 여름 초입…서울 27도·경북 33도

뉴시스 입력 2020-05-01 04:20수정 2020-05-01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부분 내륙·동해안 낮기온 25도 이상
경북 등 낮 30도↑…일부 33도 넘을 듯
아침까지 수도권 등 일부 지역 빗방울
노동절이자 황금연휴 둘째 날인 1일엔 낮 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더위가 찾아오겠다. 서울은 27도를 보이겠고, 경북 일부 지방에서는 30도를 넘는 곳도 있겠다. 대기가 건조한 가운데 일교차는 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올라 대부분 내륙과 동해안이 25도 이상의 분포를 보이겠다”며 “경북과 충북에는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덥겠다”고 예보했다.

일부 경북에서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낮과 밤의 기온차는 10도 이상, 일부 내륙에서는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다.


이날 아침 기온은 11~18도, 낮 기온은 22~33도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4도, 수원 15도, 춘천 15도, 강릉 17도, 청주 17도, 대전 17도, 전주 18도, 광주 17도, 대구 15도, 부산 16도, 제주 17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2도, 수원 28도, 춘천 29도, 강릉 30도, 청주 31도, 대전 30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대구 32도, 부산 22도, 제주 26도 등으로 예측된다.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오후부터 강원 영동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작은 불씨가 쉽게 큰 불로 이어질 수 있어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비가 조금 내리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서울, 경기에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강수량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서 5㎜ 미만으로 예상된다.

전날인 지난달 30일 밤부터 이날 오전 사이 서해안과 경북 남부 내륙, 경남 서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또 남해안과 그 밖의 내륙에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짙은 안개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운항정보 확인이 필요하다.

이날 오후부터 오는 2일 새벽 사이 강원 북부 산지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내륙과 동해안에도 1일 낮 동안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0.5~1.5m, 1~2.5m로 예상된다.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는 0.5~1m, 0.5~2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 물결 높이는 0.5~1m, 0.5~1.5m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오존 농도는 경기·강원권·충북·충남·대구·울산·경북·경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