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 확인 안된 사망자 9명 DNA 검사

이천=이경진 기자 입력 2020-05-01 03:00수정 2020-05-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천 물류센터 화재 참사]유가족 일대일 전담공무원 배치
‘경기도 긴급복지’ 생계-의료 지원… 공사장 안전지킴이 파견도 추진
경기 이천시의 물류센터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숨진 38명 가운데 29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나머지 9명은 지문 확인이 어려워 유전자정보(DNA)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3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물류센터 화재로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부상자 10명 가운데 2명은 크게 다치지 않아 귀가 조치됐으나 나머지 8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8명 가운데 2명은 위독한 상태다. 이들은 대부분 전기 도장 등 건설 관련 업체에서 고용한 일용직인 것으로 파악됐다.

신원이 확인된 사망자 29명에는 중국 국적 1명과 카자흐스탄 국적 2명 등 외국인 3명이 포함됐다. 이들의 성별은 모두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센터 공사 현장에는 사고 당시 190여 명이 작업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시신이 심하게 불에 타 지문 채취 자체가 불가능한 9명은 DNA를 채취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임지환 경기남부경찰청 강력계장은 30일 현장 브리핑에서 “시신을 찾지 못한 유족의 DNA를 채취하고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사망자와) 대조해 48시간 이내에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종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이들 가운데 외국인 사망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경기도는 긴급복지 지원과 합동분향소 설치 등 피해자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일대일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급식, 개별구호물품 등을 지원한다. 가족 가운데 주요 소득자가 숨졌다면 4인 가구 기준 월 123만 원의 생계비와 500만 원 이내 의료비를 지원하는 ‘경기도형 긴급복지’를 진행하기로 했다. 합동분향소는 이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마련됐다.

이번 화재 사고를 계기로 경기도는 일정 규모 이상의 공사 현장에 상주할 안전지킴이를 파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건축 단계에서 실질적인 화재 예방 관리가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안전지킴이 업무는 안전시설과 공사 준비 점검 등을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

이천=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이천#물류센터#화재 참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