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표고의 참맛[바람개비]

이윤화 음식 칼럼니스트 입력 2020-05-01 03:00수정 2020-05-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의 알프스라 불리는 ‘청양’은 산과 분지로 형성돼 있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서 생산되는 산물의 퀄리티가 남다르다. 특히 청양의 표고버섯이 뛰어나다. 그 지역에서 재배되고 가공되는 양질의 상품에 부여되는 ‘지리적 표시제’까지 얻었다. 표고버섯이 양산되지 않았다면 송로버섯보다 더 비쌌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다. 청양 표고는 그냥 구워 기름과 소금만으로도 충분한 요리 하나가 된다.
 
이윤화 음식 칼럼니스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