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촌의 다실[동아백년 파랑새의 여행]

전영한 기자 입력 2020-05-01 03:00수정 2020-05-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범한 일상이 골목 구석구석 깃들어 있는 서울 종로의 서촌. 한낮 햇볕이 유난히 잘 드는 도로변 분홍색 건물이 눈에 띕니다. 세월을 덧댄 한옥에 고요한 다실 한 칸이 마련된 ‘옥인다실’. 둥근 다보 위의 백자항아리와 단풍나무의 새순이 창가에 스미는 달빛을 맞이합니다. 보름달이 뜨는 날, 고즈넉한 다실에 둘러앉아 차 한 잔 비우며 담소를 나누는 ‘보름달 차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전영한 기자 coopjy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