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디오스 식기세척기, 물얼룩 72% 줄여”

주성원 기자 입력 2020-04-22 03:00수정 2020-04-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가 식기에 남는 물 얼룩을 최대 72%까지 줄여준다는 시험 결과가 나왔다고 21일 이 회사가 밝혔다.

LG전자는 독일 시험기관 TUV라인란드의 참관 아래 실시한 ‘식기세척기 연수장치 유무에 따른 물 얼룩 개수’ 시험을 통해 연수장치가 있는 디오스 식기세척기가 세척 후 그릇에 남을 수 있는 물 얼룩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TUV라인란드는 세계 500여 개 지사에서 품질, 안전, 환경, 성능 등 다양한 분야의 시험, 검사, 인증, 평가 등을 하는 독일 시험·인증기관이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물속 석회질이 100ppm 미만으로 존재할 경우 연수장치를 적용한 식기세척기는 연수장치가 없는 제품 대비 표준세척 모드에서 18% 이상 물 얼룩이 줄었다. 석회질이 100ppm 이상인 경우에는 물 얼룩이 55∼72% 줄었다.

연수장치는 물 속에 있는 칼슘, 마그네슘 등 흔히 석회질이라고 부르는 무기물을 줄여준다. 석회질이 많은 물은 비누가 잘 풀리지 않고 때가 잘 지워지지 않아 별도의 연수장치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주요기사
석회질은 식기 세척 이후 식기에 남는 흰색 물 얼룩의 주원인으로 꼽힌다. 국내 브랜드 가운데 유일하게 LG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물 얼룩을 줄이기 위해 석회질을 줄여주는 연수장치를 탑재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부산대 감각과학연구실 이지현 교수팀과 함께 ‘식기세척기와 손 설거지 비교 행동연구‘를 통해 이 제품의 세척력이 손 설거지보다 약 26% 더 뛰어남을 입증한 바 있다.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lg전자#디오스#식기세척기#물얼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