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靑 공직기강비서관 사의 표명…“대통령께 부담 없어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6 08:15수정 2020-03-16 1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강욱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 사진=청와대 제공/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활동 확인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이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 비서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직의 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대한민국의 역사,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거듭 생각하며 이제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자 노력하였으나, 저는 뜻하지 않게 ‘날치기 기소’라는 상황을 만나 결국 형사재판을 앞두게 되었다”며 “촛불시민의 명령을 거스르려는 특정 세력의 준동은 대통령님을 포함해 어디까지 비수를 들이댈지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통령님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더 이상 안에서 대통령님께 부담을 드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 생각했다”며 “더구나 역사의 수레바퀴를 어떻게든 되돌리려는 집요한 음모를 마주하고도 뒷전에서 외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최 비서관은 “바위처럼 굳건하게 촛불시민과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지켜내고 싶다”며 “저는 늘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역사와 직면할 것이며, 우리 사회의 거침없는 발전과 변화를 위해 어디서든 주어진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최 비서관은 지난 1월 23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법무법인 청맥 소속 변호사로 활동하던 시절,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부탁을 받고 아들 조모 씨의 허위 인턴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를 받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