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아직 제한적…집단행사, 방역하에 허용”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7 11:31수정 2020-02-17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30번째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아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아직 집단행사에 대한 지침을 변경할 시점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현재 집단행사 지침은 ‘철저한 방역 전제하에 허용’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브리핑에서 “집단 행사에 대한 지침은 아직 유효하다. 현재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추정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29·30번째 확진자 발생했지만, 아직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조사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아직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집단행사 자체에 대한 지침 자체를 변경해야 하는 시점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집단행사 관련 지침을 ‘연기·취소 권고’에서 ‘철저한 방역 전제하에 허용’으로 바꿨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12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모든 행사를 취소하거나 그럴 정도의 위험도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행사를 할 때 안전한 방역 조치를 하면서 시행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