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檢, 백원우 ‘정치적 의도 의심’ 반박…“소환 불응 등 수사 시간 걸려”

입력 2019-11-28 15:00업데이트 2019-11-28 16: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전 울산시장(사진 왼쪽)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자신에 대한 하명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했다”고 말했다.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무책임한 정치 공세를 펴고 있다”고 반박했다. 뉴스1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검찰 수사가 뒤늦게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된 것을 두고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자, 검찰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반박했다.

검찰은 28일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울산지검은 올해 3~4월 경찰에서 진행한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검찰에서 최종적으로 무혐의로 종결된 후, 본 사건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울산지검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에 관여한 경찰관 등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하려 했지만, 이들 대부분이 불응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울산지검은 올해 5월경부터 10월경까지 수회에 걸쳐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의 단서가 된 첩보의 원천 및 전달과정에 대한 자료제출을 요청했고, 올해 10월 말경까지 수차례에 걸쳐 회신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수사가 최근 갑자기 시작된 게 아니라는 것이다.

검찰은 “그 결과, 사안의 성격, 관련자들의 소재지 등을 고려하여 신속한 수사를 위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하여 수사를 진행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동아일보 DB


동아일보는 김 전 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는 당시 청와대 대통령민정비서관이었던 백 부원장이 박형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박 비서관에게서 “봉투에 든 첩보보고서를 백 비서관에게 받은 뒤 공문 처리 않고 경찰청에 전달했다. 이후 경찰의 수사를 보고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박 비서관은 “백 비서관이 첩보보고서를 건넬 당시 상황을 똑똑히 기억한다. 현직 선출직 공직자와 관련한 비리 첩보가 이런 경로로 전달된 것은 김 전 시장의 사례가 유일했기 때문”이라고 상세히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백 부원장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제보를 단순 이첩하고 사건의 처리와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것이 없다.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다.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어떤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뿐”이라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