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차 철도파업 운행률 79.6%…‘대규모집회’ 파업참가율 30.9%

뉴스1 입력 2019-11-23 13:33수정 2019-11-23 1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철도파업 나흘째인 23일 오전 대전역에서 한 시민이 열차출발 안내 화면을 살펴보고 있다. © News1
철도파업 3일차를 맞아 전체 열차 운행률이 평시 대비 79.6%로 떨어졌다.

23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11시 기준 전체 열차는 평시 대비 79.6% 수준으로 운행 중이다.

평시 대비 KTX는 76.9%, 수도권 전철은 89.9%의 운행률을 보이고 있다. 일반열차는 66.9%, 화물열차는 25.4%까지 운행률이 떨어졌다.

철도노조가 이날 오후 서울 조계사 앞에서 ‘현장인력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대정부교섭 승리, 철도 파업 승리’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를 예고한 가운데 전체 출근대상자 2만8042명 중 8674명(30.9%)이 파업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인력 2162명을 포함해 2만1530명이 근무중이다. 이는 평소 근무인원 대비 76.8% 수준이다.

주요기사
한편 23~24일은 전국 주요 대학에서 논술·구술 면접 등이 일제히 치뤄진다.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 한국외대, 부산대, 세종대, 광운대, 경북대 등은 논술 시험이 예정돼 있다.

서울대, 고려대, 경희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등은 ‘학생부 중심 전형’ 면접이 진행된다. 지방의 경우 고려대(세종), 홍익대(세종), 가천대, 평택대, 한신대 등에서 수시적성고사를 치룬다.

코레일 관계자는 “아마 대부분의 수험생들은 파업을 사전에 알고 취소된 열차를 확인한 후 대체 열차를 예약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대규모 이동이 겹친데다가 열차 편성수도 적어져 일반 시민들의 표 구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세종=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