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오서방’ 오재미 “옥동자, 내 밥줄 끊어…인천서 식당 운영”

입력 2019-11-04 09:51업데이트 2019-11-04 09: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아침마당
개그맨 오재미(63·오재희)가 근황을 공개했다.

오재미는 4일 방송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오재미는 “내가 10년을 못생긴 걸로 활동했다”면서 “갑자기 옥동자가 나타나 내 밥줄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재미는 “다음엔 오나미가 나왔다”며 “오재미 딸이라면서 돌아다니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오재미는 “선후배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코미디가 있었으면 한다”면서 인천 송도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1987년 KBS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한 오재미는 ‘오서방’ 캐릭터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1994년 KBS 코미디대상 등을 수상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