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속보] 경찰 “설리 성남 자택서 숨진 채 발견…매니저가 신고”

입력 2019-10-14 17:06업데이트 2019-10-14 17: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설리. 사진=스포츠동아DB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성남시 수정구의 주택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경기 성남수정경찰서가 밝혔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설리와의 마지막 통화 이후로 연락이 닿지 않자 직접 집을 방문했다가, 현장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감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설리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한 후 2015년 팀을 탈퇴하고 연기자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현재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 출연하고 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악플에 대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밝히는 예능이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