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카드포인트 499억원 소멸…현금화하세요”

뉴스1 입력 2019-09-25 08:55수정 2019-09-25 0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지난해 10월부터 카드 포인트를 1원 단위부터 현금화할 수 있지만 올해 상반기에만 499억원의 포인트가 사용되지 않고 소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사라지는 포인트는 1000억원에 달한다.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소멸한 8개 전업카드사의 포인트는 499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1151억원, 1024억원이 소멸했다.

카드업계는 지난해 10월 1일부터 모든 카드사가 1원 단위부터 포인트를 현금화할 수 있도록 표준약관을 개정했지만, 현금화 금액은 크게 늘지 않았다. 8개 전업카드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11개월 동안 월평균 77억4800만원의 포인트를 현금화했다. 지난해 9월(58억2100만원)과 비교할 때 월평균 19억원 증가한 셈이다.

지난해 9월 8개사 카드사 포인트 잔액은 1조3228억원이었는데, 1원부터 포인트 현금화를 시행한 후에도 월평균 1조3000억원대를 유지했다. 지난 6월 카드사 포인트 잔액은 1조3299억원으로 최고치를 찍었다.

주요기사
김병욱 의원은 “아직도 많은 고객이 포인트가 1원부터 현금화되는지 잘 모르고 있다”며 “지난해 약관 개정 이후 카드사들이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일부 공지를 했을 뿐, 문자·이메일 등 적극적인 홍보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업계의 자발적인 홍보 노력이 제일 중요하지만 더불어 금융당국도 소멸하는 포인트 없이 고객이 혜택을 누리도록 홍보와 시스템 구축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