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바일결제 이용률 71%… 한국의 2.7배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9-24 03:00수정 2019-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마트폰 보급률은 한국에 뒤져도 결제액 4년새 32배로 급증 스마트폰 보급률에서는 한국에 뒤진 중국이 모바일 결제에서는 훨씬 앞서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가 23일 공개한 ‘제3자 모바일 결제 시장 한·중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모바일 결제 이용률은 71.4%로 한국(26.1%)의 2.7배에 달했다.

중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69.0%로 한국(94.1%)에 크게 못 미치는 것과 상반되는 수치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현금에서 신용카드, 모바일로 결제 단계가 발전한 반면에 중국은 신용카드 과정을 사실상 건너뛰고 곧바로 모바일 결제가 상용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내 모바일 결제 이용액은 2014년 6조 위안(약 1000조 원)에서 지난해 190조5000억 위안(약 3경2000조 원)으로 4년 사이에 약 32배로 급등했다. 반면 지난해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 결제액은 38조2000억 위안(약 6400조 원)으로 모바일 결제액의 20%에 불과했다.

심준석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장은 “모바일 결제 서비스는 이용자 편리성 확대는 물론이고 핀테크 산업의 발전까지 촉진하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모바일결제#중국#스마트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