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단절된 정동지역 750m 한양도성 순성길 연결된다

입력 2019-05-28 11:17업데이트 2019-05-28 11: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양도성 해설사 투어프로그램 연계
시민에게 일정 시간 개방 추진 예정
일제에 의해 가장 많이 훼손된 구간
서울시가 ‘한양도성 순성길’ 숭례문 구간 중 사유지로 인해 단절됐던 정동지역 750m 구간을 연결한다. 돈의문터~창덕여중~이화여고~러시아대사관~소의문터를 잇는 구간이다.

28일 시에 따르면 한양도성 순성길은 조선시대 성곽을 따라 걸으며 도성 안팎의 풍경을 감상하던 ‘순성놀이’에서 유래된 총 6개 구간을 말한다. 총 25.7km 길이다.

6개 구간은 ▲백악구간(창의문~혜화문, 4.7km) ▲낙산구간(혜화문~흥인지문, 2.1km) ▲흥인지문구간(흥인지문~장충체육관, 2.1km) ▲남산(목멱산)구간(장충체육관~백범광장, 4.2km) ▲숭례문구간(백범광장~돈의문터, 1.8km) ▲인왕산구간(돈의문터~창의문, 4.0km)이다.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은 그동안 한성교회 등 사유지, 창덕여중, 이화여고 등 학교시설, 도로 등으로 사용돼 왔다. 이로 인해 시민들은 이 일대를 탐방하려면 배제어린이공원으로 우회해야 했다.

시는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 일환으로 이를 연결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시는 이들 구간에 포함된 창덕여중, 이화학원, 러시아대사관 등 당사자들과 지속적인 협의 끝에 시민들에게 일정 시간 동안 개방하기로 하고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을 연결하기로 했다.

이달부터 공사에 들어가 9월 준공이 목표다.

시는 한양도성에 남아있는 유구(遺構)와 추정선을 따라 기존 노후보행로는 정비하고 보도가 없는 곳은 새롭게 신설해 역사탐방로로 연결한다. 이때 바닥동판 등으로 시민들에게 한양도성 순성길 임을 알릴 예정이다.

예를 들어 소의문터에서 러시아대사관에 이르는 250m는 기존 도로를 정비한다. 미개방됐던 러시아대사관에서 창덕여중 후문에 이르는 300m 구간의 경우 공공보행통로를 새롭게 만든다. 창덕여중 체육관에서 돈의문터에 이르는 90m 구간은 기존 정동길과 연결되는 우회도로를 만든다.

시민 개방은 해당 기관들과 개방 시간 관련 협의가 완료되면 한양도성 해설사 투어프로그램과 연계해 운영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사업으로 단절돼 있던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이 연결되면 정동지역의 역사적 장소성을 회복함과 동시에 시민들이 사라진 한양도성에 대한 기억과 가치를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화학당, 프랑스공사관터, 유관순우물터 등 정동의 역사문화자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750m의 역사탐방로가 조성돼 정동지역의 역사재생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