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낭만 카페’ 35곳 선정

조용휘 기자 입력 2019-05-28 03:00수정 2019-05-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시는 새로운 관광 흐름으로 등장한 카페투어 코스를 개발하기 위해 ‘낭만카페’ 35곳을 선정했다. 낭만카페로 뽑힌 기장군의 한 카페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바다가 가슴을 확 트이게 한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최근 카페투어가 새로운 관광 흐름으로 떠오르자 부산만의 독특한 문화를 담은 지역별 코스를 개발하기 위해 27일 ‘낭만 카페’ 35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시는 선정 과정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16개 구·군의 조회와 현장조사를 통해 134곳을 추천받은 뒤 시민 설문조사와 맛 칼럼니스트, 여행 관계자 등의 심의를 거쳐 35곳을 ‘낭만카페’로 뽑았다.

중구에서는 레귤러하우스와 노티스, 바우노바 백산점이, 서구에서는 TCC, 빈스톡이, 동구에서는 카페 초량1941과 문화공감수정이, 영도구에서는 카린 영도 플레이스와 신기산업, 젬스톤이 선정됐다. 부산진구에서는 빈티지38과 비포선셋, 오월생, 유월커피가, 동래구에서는 아트케이갤러리 카페, 그린내, 어반 플로우가, 남구에서는 딜라잇식스, 카페 이정원이, 북구에서는 루왁이 포함됐다.

또 해운대구에서는 엣지993과 포트 1902, 소울레터커피컴퍼니가, 금정구에서는 모모스와 티원이, 강서구에서는 포레스트3002와 몽도르카페가, 연제구에서는 고래커피가, 수영구에서는 오후의 홍차와 더박스가, 사상구에서는 Vsant가, 기장군에서는 웨이브온과 아데초이, 헤이든, 비치다카페가 뽑혔다.

주요기사
시는 이 카페들에 대해 다국어 가이드북 제작, 국내외 카페투어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 운영자 초청 팸투어 추진 등으로 부산의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카페는 인테리어, 전시·공연, 체험 활동, 오픈마켓 등을 접목한 복합 문화공간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해변이나 산복도로 야경, 원도심 등 관광자원을 결합해 지역 대표 관광 브랜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카페투어#부산 낭만 카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