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우주에 쏘아 올릴 인터넷 위성 60기 공개

위은지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5-13 19:09수정 2019-05-13 19: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가 ‘스타링크’ 인터넷 위성 60개가 빽빽하게 쌓인 로켓 페어링(발사체 맨 앞부분)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일론 머스크 트위터
미국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X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48)가 15일(현지 시간) 우주에 쏘아 올릴 인터넷 위성 60기를 미리 공개했다고 CNBC 등이 보도했다. 이번 발사로 “위성 1만여 개를 발사해 지구 전역에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그의 야심이 실현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머스크 CEO는 12일 발사체 맨 앞부분에 쌓아놓은 ‘스타링크’ 인터넷 위성 60개를 촬영한 사진을 트위터에서 공개했다. 그는 “첫 번째 임무는 잘 안 될 수도 있다”며 “좁은 지역의 인터넷 커버리지를 위해 위성 60개를 6차례 더 발사해야 하고, 중간 지역을 커버하려면 12차례 더 발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로켓은 15일 오후 10시 30분경(한국 시간 16일 오전 11시 30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 기지에서 발사된다.

스페이스X는 2015년 ‘스타링크’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지구 저궤도에 소형 위성 1만1925개를 쏘아 올려 2020년부터 전 세계에 초고속 인터넷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다. 이 계획이 실현되면 인터넷이 닿지 않던 각국 시골 지역에서도 초당 1기가비트(Gbps) 속도의 인터넷 이용이 가능해진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2월에도 시험 위성 2개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스페이스X 외에 ‘소형 위성 인터넷’ 경쟁에 뛰어든 기업도 많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의 우주개발기업 블루오리진은 지난달 위성 3000여 개를 쏘아 올리는 ‘프로젝트 카이퍼’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재일교포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도 통신위성 스타트업 원웹에 투자했다. 원웹은 올 2월 첫 위성 6개를 발사했고, 위성 600여 개를 추가 발사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보잉 등도 만만찮은 후발 주자로 꼽힌다.

주요기사

전 세계적으로 위성 발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본에서 위성을 실어 나르는 소형 로켓 개발이 붐을 이루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 등이 전했다. 일본 홋카이도의 벤처기업 ‘인터스텔라 테크놀로지즈’는 4일 소형로켓 ‘모모 3호기’를 발사했다. 일본 민간 기업이 단독으로 개발한 로켓이 우주 공간까지 나간 사례는 이번이 최초다.

인터스텔라 외에도 캐논전자 등 4개 업체가 공동으로 설립한 ‘스페이스 원’이 2021년 발사를 목표로 로켓을 개발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13일 “향후 5년간 우주에 발사될 무게 1~50㎏의 초소형위성 숫자는 전 세계적으로 2000~2800기”라며 “초소형위성 발사 수요가 늘어나면서 로켓 개발에 참여하는 일본 기업도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은지기자 wizi@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