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은경, 신미숙에 공기관 임원 5자리 요구했다 퇴짜”

정성택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5-08 03:00수정 2019-05-08 0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공소장에 인선 갈등 담겨… 신씨 “엎드릴거면 바짝 엎드려라”
환경부 직원에 경위서 재차 요구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63)이 신미숙 전 대통령균형인사비서관(52)에게 “청와대 추천 몫이었던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5자리를 장관 몫으로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 전 정부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을 이른바 ‘블랙리스트’로 찍어낼 때는 공모하던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이 그 자리를 누구로 교체할지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한 것이 검찰 수사로 확인된 것이다.

7일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의 공소장 등에 따르면 김 전 장관은 2017년 8월 21일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와 경영기획본부장 등 산하기관 임원 5자리를 환경부 장관 추천으로 바꾸기로 결정한다. 같은 해 7월 4일 취임한 김 전 장관이 취임 50일이 안 돼 청와대 내정인사를 추천하라는 청와대의 지침을 뒤집은 것이다.


김 전 장관은 당시 환경부 정모 운영지원과장을 통해 “내가 원하는 인사를 앉히겠다고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실에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보고를 받은 신 전 비서관은 곧바로 거절했다. 신 전 비서관은 “당초 정한 대로 청와대에서 추천·임명하는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김 전 장관에게 전달했다.

주요기사

약 한 달 뒤 신 비서관은 환경부에서 김 전 장관이 정책보좌관으로 노모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임명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인사검증 절차를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임명을 취소할 정도의 문제는 아니었다고 한다. 노 전 정책보좌관은 김 전 장관의 측근으로 환경부 및 산하기관 인선에도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 비서관은 정 전 과장을 질책하고 반성문 성격의 경위서를 쓰라고 지시했다. 처음에 쓴 경위서가 마음에 들지 않자 균형인사비서관실은 “엎드릴 거면 바짝 엎드려야지”라는 취지로 다시 질책했다고 한다. 정 전 과장은 경위서를 재차 써서 제출했다.

신 전 비서관은 지난해 7월 환경공단 상임감사 공모에서 청와대 내정 인사였던 박모 씨가 탈락했을 때 당시 환경부 김모 운영지원과장에게 경위서를 다시 요청했다. 김 전 과장은 처음에 쓴 경위서를 퇴짜 맞자 정 전 과장이 쓴 경위서를 참고해 경위서를 쓴 뒤 제출했다.

박 씨 탈락 후 김 전 과장은 당시 균형인사비서관실 송모 행정관에게 “박 씨를 수자원공사 상임감사에 임명되도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신 전 비서관은 “환경부 실수로 청와대 추천 인사가 탈락했는데 청와대 추천 몫 자리에 보내는 게 말이 되느냐”며 질책했다. 이어 “환경부 추천 몫의 자리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김 전 과장에게 지시했다. 박 씨는 지난해 9월 30일 청와대와는 무관한 그린에너지개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정성택 neone@donga.com·김동혁 기자

#김은경#신미숙#검찰 공소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