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페이스북 창업자마저 두 손 든 인터넷의 가짜뉴스·증오범죄

동아일보 입력 2019-04-01 00:00수정 2019-04-01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는 어제 “우리(SNS 기업)는 어떤 발언이 사회에 해로운가, 어디까지 정치적 선동인가, 어떻게 사이버 공격을 막아낼 것인가에 관해 매일 결정을 내리고 있다”며 이젠 한 기업이 대응하기에는 한계에 봉착했음을 고백했다. 그는 그러면서 “유해 콘텐츠, 개인 사생활, 선거 공정성, 데이터 이동성 등 4개 분야에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터넷상 표현의 자유와 사회의 안전이 공존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이 인터넷 생태계의 자율성을 강조했던 입장에서 선회한 것은 정해진 규범이 없는 인터넷 세상의 부작용이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역시 SNS를 통한 가짜뉴스 확산으로 무고한 사람이 범죄자로 몰리거나 명예가 훼손돼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등 이미 충분히 폐해를 경험했다. 정보기술(IT) 기업들은 그동안 정부 규제가 아닌 기업 기술로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으나 알고리즘 보정만으로는 가짜뉴스의 확산이나 증오 범죄의 발생을 막지 못했다.

동아일보가 연세대 바른ICT연구소와 함께 국내서 유통된 가짜뉴스 101건을 분석했더니 인공지능(AI)이나 로봇저널리즘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해 점점 교묘해지고, 정교해진 형태로 유통되고 있었다. 우리가 사는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진짜뉴스를 흉내만 낸 가짜뉴스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가짜뉴스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논의에 나서야 한다.
주요기사

#가짜뉴스#증오범죄#페이스북#sn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