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펜션서 20대 男 2명 숨진 채 발견…‘미안하다’ 유서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25 16:26수정 2019-02-25 1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경북 포항의 한 펜션에서 20대 남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2시께 포항시 북구의 한 펜션에서 A 씨(27)와 B 씨(28)가 숨진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했다.

펜션 주인은 예약 시간이 지나도 인기척이 없어 방을 살펴보다 A 씨와 B 씨가 머리에 비닐을 쓴 채 누워있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씨의 외투에서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나오고 시신에 외상이 없는 점 등을 미뤄 타살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 어떻게 알게 된 사이인지 파악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