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vs 플리스코바, 호주오픈 여자 단식 4강 대결

뉴스1 입력 2019-01-23 18:09수정 2019-01-23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사카와 S.윌리엄스 1년만의 재대결은 무산 오사카 나오미(세계랭킹 4위·일본)와 카롤리나 플리스코바(8위·체코)가 호주오픈 여자 단식 4강 대결을 펼친다.

오사카는 23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호주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엘리나 스비톨리나(7위·우크라이나)를 2-0(6-4 6-1)으로 완파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플리스코바가 세레나 윌리엄스(16위·미국)를 2-1(6-4 4-6 7-5)로 제압해 오사카와 준결승 대진표를 완성했다.

이로써 호주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은 오사카-플리스코바전 승자, 페트라 크비토바(6위·체코)-대니엘 콜린스(35위·미국)전 승자의 대결로 펼쳐지게 됐다.

주요기사
오사카와 스비톨리나는 1세트에서 접전을 벌였다. 서로 두 차례 씩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 4-4까지 맞섰다. 그러나 이후 오사카가 2게임을 연달아 따내며 6-4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1세트를 힘겹게 가져간 오사카는 2세트에서 게임 스코어 5-0까지 달아난 끝에 6-1로 승리, 준결승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경기는 1시간12분만에 끝났다.

오사카가 비교적 낙승을 거둔 것과 반대로 플리스코바는 윌리엄스와 접전을 펼쳤다.

1,2세트를 주고받은 뒤 시작된 3세트에서 플리스코바는 게임 스코어 1-5까지 뒤져 패배 일보직전에 몰렸다. 그러나 이후 내리 6게임을 가져가며 대역전으로 승리를 장식했다.

윌리엄스의 패배로 오사카와 윌리엄스의 재대결은 무산됐다. 둘은 지난해 호주오픈 결승에서 만난 바 있다.

당시 오사카가 승리하며 일본인 첫 메이저 대회 우승자로 이름을 남겼다. 반면 윌리엄스는 심판 판정에 격렬하게 항의해 뒷말을 낳았다.

오사카는 아이티 출신의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선수다.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나 오사카라는 이름을 얻었지만, 3살 때 미국 뉴욕으로 이주해 테니스를 시작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