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여의도·용산’ 12월 계획에 빠지나…박원순표 정책 ‘기로’

입력 2018-11-25 09:04업데이트 2018-11-25 09: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2월초 부동산정책 발표, 여의도·용산계획은 제외
파급효과 우려 여전하지만…지역 요구는 빗발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2019년도 예산안’ 발표를 하고 있다. 2018.11.1/뉴스1 © News1
서울시가 민선 7기 부동산 대책을 12월 초 발표한다. 그러나 이번에도 부동산 시장 영향을 우려해 여의도·용산 개발계획은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 12월 초 신규 택지 등을 포함한 주택공급 방안을 뼈대로 하는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올 9월 국토교통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에 맞춰 시는 총 11곳에 약 1만가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때 신규 택지를 성동구치소, 개포동 재건마을만 공개하고 나머지 9곳은 추후 발표하기로 한 바 있다.

이번에 9곳 중 일부 지역을 추가로 공개하되 부동산 시장에 끼칠 영향을 감안해 일괄 발표는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택지 공급은 기존 방향대로 그린벨트 해제 없이 추진한다.

이번 발표에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은 포함되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시장에 끼치는 영향이 큰 만큼 이번 발표에 들어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서울 주택 매매가 진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평가다. 박 시장은 20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부동산 시장이)충분히 안정됐다고 보기는 이르다”며 시장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여의도·용산 개발계획은 최상위 도시계획인 2030 서울플랜에 들어있는 내용으로 장기 도시계획의 핵심 사안 가운데 하나다. 박 시장은 평소 ”통개발은 새로운 계획이 아니고 난개발을 막기 위한 방향“이라고 해명했지만 최근 크게 이슈가 불거지면서 보류된 채 시간만 흐르고 있다. 핵심 사업이 표류하면서 ‘박원순표 부동산 정책’이 힘이 빠지는 형국이다.

여의도·용산을 포함해 개발을 원하는 각 지역 주민들의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11월초 개회한 올 마지막 서울시의회 정례회에서는 시정질문을 통해 이와 관련한 질의가 쏟아졌다.

정재웅 의원(더불어민주당·영등포3)은 ”(여의도·용산 개발계획을)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보류한다고 밝혔지만 이에 따른 불안과 불편을 감내해야 하는 주민들에 대한 배려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지어진지 50년 가까이 되는 아파트에서는 매일 녹물이 나오는 수도관, 금이 간 벽과 바닥은 흔한 풍경“이라며 ”많은 여의도 주민들이 안전권과 생명권을 위협받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상진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2)은 ”9호선 연장선 개통에 따라 석촌역 역세권에 대한 새로운 도시관리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며 ”석촌호수와 석촌역 일대 주민들이 그동안 많이 참고 살았는데, 역세권 일대 일부 용도를 상향하자는 지역 의견을 시가 묵살하고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