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WC 1⅔이닝 무실점…콜로라도 디비전시리즈 진출

뉴시스 입력 2018-10-03 14:13수정 2018-10-03 14: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생애 첫 포스트시즌 무대에서 호투를 펼치면서 팀의 디비전시리즈 진출을 이끌었다.

오승환은 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결정전(WC)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1-1로 맞선 연장 10회말 등판, 1⅔이닝 무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마운드에 올랐다.

10회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벤 조브리스트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 92.7마일(149㎞)짜리 빠른 직구와 함께 커브, 체인지업을 던져 범타를 유도했다.

주요기사
오승환은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3루수 땅볼로 잡아낸 후 테런스 고어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11회초에도 등판한 오승환은 선두타자 하비에르 바에즈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어 희생번트를 허용한 후 고의사구를 내줘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호흡을 가다듬은 오승환은 윌슨 콘트레라스를 상대로 3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충분히 병살타를 잡을 수 있는 타구였는데, 3루수 놀란 아레나도가 송구 타이밍을 놓이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오승환은 2사 후 마운드를 내려갔다. 후속투수 크리스 러신이 무실점으로 이닝을 종료했다.

오승환은 올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시즌을 시작했다. 오승환의 활약상을 눈여겨 본 콜로라도는 불펜 보강을 위해 그를 영입했다. ‘투수들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쿠어스필드에서도 진가를 발휘했다. 콜로라도에서만 25경기(21⅓이닝)에 등판해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2.53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올해 73경기(68⅓이닝)에 등판한 오승환은 6승 3패 3세이브 20홀드 평균자책점 2.63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콜로라도는 혈투 끝에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했다.

콜로라도는 선발 카일 프리랜드의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와 1회초 놀란 아레나도의 희생플라이로 승기를 잡았다.

8회말 동점을 허용한 콜로라도는 연장 13회초 토니 월터스의 결승 1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