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김헌영 강원대 총장 “지역대학 안에 혁신성장 센터 학생-지역민 일자리 거점으로”

입력 2018-08-28 03:00업데이트 2018-08-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조발제 김헌영 강원대 총장
현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국립대 육성 정책을 현장 의견을 바탕으로 설정하기 위해 올 3월부터 8월까지 ‘국립대학 육성방안 공동연구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다. 본인이 위원장을 맡은 TF에는 국공립대학총장협의회, 국가교육위원회 등에서 추천한 20여 명의 전문가가 참여했다. 국립대 중장기 비전 수립, 국립대 운영 관련 법령 및 행정·재정적 제도 개선, 대학 네트워크 구축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TF는 고등교육의 위기 및 현황을 파악하고 이에 대응하는 국립대의 역할과 비전 및 추진 과제를 제시한 연구 결과를 교육부에 제출했다.

TF는 고등교육 위기 및 현황을 △열악한 교육·연구 환경 △기초학문 고사 및 고등교육 시장화 △지방 공동화 △계층이동 사다리 붕괴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소멸 등 5가지로 진단했다.

이에 대응하는 국립대들의 역할로 △사립대 대비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교육·연구의 수월성 유지 △기초학문 보호 및 고등교육 공공성 확대 △지역균형 발전의 선순환 핵심 동력 제공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 △4차 산업혁명 선도적 대응을 꼽았다.

열악한 교육·연구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추진 과제로는 학생 1인당 교육비 사립대 수준 확대를 골자로 한 교육 여건 개선책을 제시했다. 기초학문 고사 및 고등교육 시장화에 대한 대응은 기초학문 보호 및 고등교육 공공성 확대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으며 지방 공동화는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혁신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TF는 국립대-지방자치단체 간 연계 및 협력 채널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국립대 간 혁신 네트워크 구축, 국립대-지자체-기업 연계 체계 구축도 시급하다고 봤다. 강원대가 춘천캠퍼스 유휴 용지를 이용해 조성 중인 강원대 산학협력단지인 ‘K-CUBE’가 국립대-지자체-기업 연계의 한 예가 될 수 있다. 9월 완공 예정인 K-CUBE는 약 1200m² 면적에 강원대 특성화 분야와 강원도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 의료기기 등을 중심으로 취업과 창업의 지역산업 신생태계를 육성하는 ‘캠퍼스 산학협력단지’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K-CUBE는 강원대 학생과 지역민을 위한 일자리 창출은 물론이고 지역산업 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K-CUBE는 일자리와 일거리를 창출하는 대학 주도 산학협력의 선도 모델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지역대학에 국가균형 발전에 필요한 다핵화된 혁신성장거점센터(가칭)가 들어서는 것을 의미한다.

TF는 계층이동 사다리 붕괴에 대한 대응으로 △국가장학금 상한액의 국립대 학생 실질 수혜 보장 △저소득층 지역 우수인재 지원 시스템 구축 △취약계층 학습자를 위한 지원센터 건립 등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에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소멸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미래사회에 대비한 융·복합형 교육체제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도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