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영종도 카지노 목격담…“하루종일 배팅, 돈 잃고 표정 안 좋아”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8-06 11:01수정 2018-08-06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 인스타그램
그룹 'S.E.S.'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도박 빚 6억원을 못 갚아 피소된 가운데, 지난 겨울 그간 언급되지 않았던 카지노에서 슈를 목격했다는 인물이 등장했다.

6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카지노 업계에 종사하는 A 씨는 "지난 겨울 (인천)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에서 슈를 목격했다"라고 전했다.

A 씨에 따르면 슈는 일행 1명과 함께 프라이빗 룸에서 '바카라'라고 알려진 게임을 했다고. 이 프라이빗 룸은 1억원 이상 디파짓(보증금)을 맡기고 입장할 수 있다고 한다.

A 씨는 "하루종일 바카라를 했다. 8000만원 이상 잃은 걸로 안다"면서 "마지막에 일어설 때 표정이 좋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5일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최성필)에 따르면 슈는 올해 6월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3억5000만원과 2억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돼 수사를 받고 있다.

슈는 "분명한 것은 6억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것은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 버린 게 아니다"라며 "빌린 돈을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 드린다"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