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낙선한 바른미래 구의원 후보 뇌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6-21 10:47수정 2018-06-21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13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바른미래당의 50대 구의원 후보가 갑자기 쓰러져 뇌사상태에 있는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의 구의원 선거에 바른미래당 후보로 출마했던 A 씨(54)가 선거 다음날인 지난 14일 자택에서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A 씨는 인근 병원으로 긴급히 후송됐지만 결국 뇌사판정을 받았다. 현재 자가호흡이 불가능해 호흡기에 의존하고 있으며 장기 손상이 진행돼 가족은 장례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쓰러진 당일 강동구 선거 캠프 해단식까지 건강한 모습으로 참석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