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아기 새의 첫발

민병선 기자 입력 2018-06-07 03:00수정 2018-06-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엄마 어디 계세요.” 둥지를 처음 떠나 화단에 떨어진 새끼 직박구리, 위를 올려다보며 애타게 어미를 찾았습니다. 둥지 위 어미는 새끼 곁에 가지 않았습니다. 언젠가는 결국 혼자인 이 세상에서 어미는 새끼를 위한 게 뭔지 압니다. “아가야, 난 널 믿어.”

민병선 기자 bluedot@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