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그리스인 조르바

동아일보 입력 2018-06-02 03:00수정 2018-06-02 0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니코스 카잔자키스 지음/유재원 옮김/문학과지성사
“조국으로부터 벗어나고, 신부들로부터도 벗어나고, 돈으로부터도 벗어나고, 탈탈 먼지를 털었죠.

세월이 흐를수록 난 먼지를 털어냅니다. 그리고 가벼워집니다.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까요?

난 자유로워지고, 사람이 돼갑니다.” 조르바의 눈빛이 빛나더니, 그의 큰 입이 행복에 젖어 웃었다.



자유로운 영혼을 그린 고전의 그리스어 원전을 한국외국어대 그리스학과 명예교수가 처음 번역했다.
주요기사

#그리스인 조르바#니코스 카잔자키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