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홍준표·한국당, 이제 전쟁 장사 못하게 돼 ‘멘붕’ 오겠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29 09:23수정 2018-04-29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판문점 선언을 ‘남북 위장평화쇼’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전쟁 장사, 빨갱이 장사 못하게 돼 멘붕 오겠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한다고 주민들에게 알렸다. 홍준표 대표 말처럼 위장평화쇼라면 외부에는 비핵화 약속하고 주민들에겐 비핵화는 없다고 알려야 될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홍 대표와 한국당 멘붕 오겠다. 이제 전쟁 장사, 빨갱이 장사 못하게 되어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적극적 자세를 보면 북미회담도 성과를 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홍 대표 생각대로라면 북미회담 파탄나서 다시 전쟁 국면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말이다. 홍 대표와 한국당은 이제 트럼프에게도 위장평화쇼 중단하라고 목소리 높일까”라고 했다.

주요기사
한편 홍 대표는 27일 ‘판문점 선언’에 대해 “김정은과 문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평화쇼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