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김정은,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태양서체’?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27 10:35수정 2018-04-27 13: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채널A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 전 평화의 집 방명록에 작성한 내용이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이동, 1층에 있는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썼다.

문재인 대통령은 옆에서 웃으며 이를 지켜봤다. 김 위원장은 방명록 옆에 준비된 펜 대신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건네준 펜으로 방명록을 작성했다.

김 위원장의 필체는 앞서 김여정이 올해 초 청와대 방명록에 남긴 것처럼 가로획이 오른쪽 위로 올라가는 경향을 보였다.
사진=청와대 제공

앞서 김여정이 남긴 필체의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오른쪽 45도 방향으로 올라간 기울임체라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남들보다 우월하다는 점을 자연스럽게 드러내려는 글씨체라고 보고 있다. 또 획이 오른쪽 위로 상승한다는 건 목표 지향적, 결과 중심적 성향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요기사
김여정의 필체는 할아버지인 김일성의 ‘태양서체’를 특히 닮았다. 북한은 김일성 필체를 ‘태양서체’로 부르며 김정일 필체(백두산서체), 김정일 모친 김정숙 필체(해발서체)와 함께 ‘백두산 3대 장군 명필체’로 칭송한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